ALPENSIA CINEMA
  • Home
  • 레저·컬처
  • 문화
  • 알펜시아 시네마
  • 영화 Detail
  • 시놉시스

    평범한 토요일 아침,  해군 대위 ‘미하일’(마티아스 쇼에나에츠)은 핵잠수함 쿠르스크에 승선한다.  출항 직후 예기치 못한 폭발로 잠수함이 침몰하고,  두 번째 폭발로 쿠르스크 선체에 큰 구멍이 뚫린다.  그 시각 남편의 소식을 들은 ‘미하일’의 아내 ‘타냐’(레아 세이두)는  그의 생사를 확인하려 하지만 아무 소식도 들을 수 없고  러시아 정부는 영국군 준장 ‘데이빗’(콜린 퍼스)의 구조 지원도 마다한 채 시간만 보내는데…  두 번의 폭발과 침몰한 잠수함, 118명 중 확인된 생존자는 단 23명  그들은 끝까지 믿음을 잃지 않았다